편집 : 2019-08-31 | 11:47 오전

로그인 회원가입 기자방

    정치/지방자치 사회 교육 문화/생활 지역소식/정보 고창광장 독자위원회 전북도정 기타

 

전체기사

정치/행정

고창동정

의회소식

정치종합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개업 이전

편집회의실

뉴스 > 정치/지방자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한빛원전 1호기 재가동 승인 반대 확산

시민단체 등 1, 3, 4호기 폐쇄운동 추진

2019년 08월 31일(토) 11:47 [(주)고창신문]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8월 9일 제106회 원안위 회의에서 한빛1호기 사건 특별조사 결과와 총 4개 분야의 26개 과제, 재발방지대책을 포함하는 향후 조치계획을 심의·의결하였다.
이날 지난 5월 발생한 한빛 1호기 사건을 심의 의결한 특별조사 결과는 관련 법령과 절차서 위반, 운전자의 조작미숙 등 인적오류가 주된 원인인 것으로 확인하였다. 또한 사건 원인을 원전 주제어실의 폐쇄성, 발전소 운전원의 교육부실, 안전이 최우선인 조직문화의 결여, 원안위 현장대응능력 부족 등 4가지로 보았다.
이에 따른 재발방지대책으로 안전을 저해하는 제도 및 시스템 개선, 안전이 우선시되는 환경조성, 사업자의 운영기술능력 혁신 유도, 규제기관의 대응체제 강화 등 4개 분야로 26개 과제를 선정하여 향후 세부 계획을 수립하여 주기적으로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한빛 1호기 사건 이후 계속된 제어봉 구동설비 육안 점검 등을 통해 설비의 건전성이 확인되었으며, 원안법 위반자에 대한 특별사법경찰의 수사결과 특정된 피의자에 대해서는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였다. 또한 1호기는 주 제어실에 CCTV를 먼저 설치한 후 재가동 할 것을 승인하였다.
이에 대해 탈핵에너지 전환 전북연대, 고창지역 반핵단체 등은 1호기의 출력 급증 사건을 정확한 원인규명 없이 단순한 인재로 결론지었으며, 민관합동대책위원회와 충분한 논의나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은 채, 원안위 전문위 검토 절차도 없이 졸속 승인 발표 되어 1호기 재가동은 인정하지 못한다고 주장하였다. 또한 고창·영광과 광주·전남·전북의 주민. 시민단체, 반핵단체, 환경단체 등의 거센 반발을 사고 있으며, 차라리 사건사고 투성이인 한빛 원전 1, 3, 4호기를 조기 폐쇄해야 한다며 폐쇄운동까지 추진하고 있다.
원안위의 사고재발방지대책 발표에도 불구하고 고창지역 주민들에게도 안정감을 주지 못하는 이유는 그동안 한빛 원전이 짝퉁 부품사용, 격납건물 공극발생, 증기발생기 망치 등 불순물 투입, 열출력 제한치 초과 등 계속된 사건·사고의 발생 때문에 주민들에게 주는 불안감이 어느 때보다 크기 때문이다.
또한 지역적으로 원전 이상상황 발생시 신속전파 시스템 구축, 비상계획구역 방재인프라 지원예산 불균형, 지역자원시설세 불합리 개선, 방사선 측정장비 지원, 비상 소개로 확충 등 개선이 필요한 과제도 산적해 있다.

고창신문 기자  .
“서해안시대의 주역”
- Copyrights ⓒ(주)고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고창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고창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광고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주)고창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4-81-20793 / 주소: 전북 고창군 고창읍 읍내리 성산로48 (지적공사 옆) / 대표이사: 조창환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조창환
mail: gc6600@hanmail.net / Tel: 063-563-6600 / Fax : 063-564-8668
Copyright ⓒ (주)고창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