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01-23 | 03:44 오후

로그인 회원가입 기자방

    정치/지방자치 사회 교육 문화/생활 지역소식/정보 고창광장 독자위원회 전북도정 기타

 

전체기사

지역문화

문화/관광(행사)

생활레져/스포츠

문화종합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개업 이전

편집회의실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며느리배꼽

2020년 07월 29일(수) 17:26 [(주)고창신문]

 

ⓒ (주)고창신문

며느리배꼽

마디풀과의 한해살이 덩굴식물. 꽃말은 "여인의 한"
산과 들에서 흔히 자란다. 길이 1∼2m정도이고 갈고리 같은 가시가 있어 다른 물체에 잘 붙어 올라간다.
턱잎이 며느리밑씻개에 비해서 크고 배꼽 같아서 며느리배꼽이라 한다.
꽃은 엷은 녹백색으로 7∼8월에 핀다.
어린 순을 나물로 식용한다.


박병주

고창신문 기자  .
“서해안시대의 주역”
- Copyrights ⓒ(주)고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고창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고창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김복성 최고농업기술명인 콩 한 톨..

최고 품질 복분자주 생산하는 ‘국..

사철란

고창농악보존회, 우수기관 선정

산단 ㈜동우 입주 찬반 갈등, 입장..

기습한파 양식장 숭어 떼죽음

고창신문사, 지역신문발전 우선지원..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광고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주)고창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4-81-20793 / 주소: 전북 고창군 고창읍 읍내리 성산로48 (지적공사 옆) / 대표이사: 조창환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조창환
mail: gc6600@hanmail.net / Tel: 063-563-6600 / Fax : 063-564-8668
Copyright ⓒ (주)고창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