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9-24 | 01:06 오후

로그인 회원가입 기자방

    정치/지방자치 사회 교육 문화/생활 지역소식/정보 고창광장 독자위원회 전북도정 기타

 

전체기사

사건사고

복지/환경

행사/인물

사회종합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개업 이전

편집회의실

뉴스 > 사회 > 복지/환경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오종남 전 통계청장 선풍기 200대 기증

바램, 아주 작은 한 마디 지친 나를 안아 주면서

2020년 09월 08일(화) 12:45 [(주)고창신문]

 

ⓒ (주)고창신문

오종남 전 통계청장 선풍기 200대 기증
바램, 아주 작은 한 마디 지친 나를 안아 주면서

김종찬 작사,작곡, 노사연 노래 '바램'이 있다.(2015년) 1989년 노사연이 부른 '만남'의 가사 '우리 만남은 우연이 아니야 그것은 우리의 바램 이었어'의 후속편 같은 노래다.

'우린 늙어가는 것이 아니라 조금씩 익어가는 겁니다.'라는 부분은 노장년층이 특히 좋아한다.
하지만, '큰 것도 아니고 아주 작은 한 마디 지친 나를 안아 주면서' 부분은 별로 주목하지 않는다.

코로나바이러스로 힘겨운 가운데 집중 폭우마저 겹쳐서 힘들어 하는 분들이 부쩍 늘고 있다.

폭우로 피해를 입은 분들과 아픔을 함께 하자는 뜻에서 '사랑의 선풍기 200대'를 기증했다.
필요한 물품을 군청에 문의한 결과 폭염에 가장 긴요한 물품이 선풍기라는 말을 듣고 정하게 되었다.

그야말로 미미한 선물이다. 작지만 안 하느니보다는 낫겠다는 심정으로 했다.

각자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사랑을 나누는 행동'이 이어지기를 기도하는 마음이다.
기회 있을 때마다 반복하지만 '나라가 힘드니, 나라도 잘 하자!'

고창신문 기자  .
“서해안시대의 주역”
- Copyrights ⓒ(주)고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고창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고창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고창북고등학교 전국골프대회 우승

청렴한 외유내강의 공직자 심덕섭 ..

강호항공고등학교 전기기기 분야 동..

군민들의 삶과 밀착하는 고창신문으..

고창 황토멜론, 싱가포르 수출

고인돌박물관, 국가귀속문화재보관 ..

동리대상 박계향 명창 선정

장마 태풍여파 추석물가 폭등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광고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주)고창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4-81-20793 / 주소: 전북 고창군 고창읍 읍내리 성산로48 (지적공사 옆) / 대표이사: 조창환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조창환
mail: gc6600@hanmail.net / Tel: 063-563-6600 / Fax : 063-564-8668
Copyright ⓒ (주)고창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