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07-09 | 11:48 오전

로그인 회원가입 기자방

    정치/지방자치 사회 교육 문화/생활 지역소식/정보 고창광장 독자위원회 전북도정 기타

 

전체기사

정치/지방치치 종합

사회종합

교육종합

문화종합

종합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개업 이전

편집회의실

뉴스 > 지역소식/정보 > 정치/지방치치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산단 방치된 가로수 고달픈 세월의 흔적

고수 일반산업단지 활성화 간절한 기대

2020년 06월 09일(화) 14:48 [(주)고창신문]

 

ⓒ (주)고창신문

고수 산업단지 내 가로수가 그 동안 방치된 고달픈 세월의 흔적을 드러내고 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후보시절, 고창군수 토론회에서 "4백억 원이 투입된 고수산단을 4년간 놀리고 있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박우정 후보를 추궁한 바 있을 정도로 고수산단의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인 의지를 보였다. 지난해 말 일반산단 유치권 해소 이후 닭고기가공업체인 주)동우팜투테이블이 고창일반산업단지(고창군 고수면 봉산리 265-1번지 일원)에 1500억원 규모의 투자 협약을 결정하여 처음으로 산단에 투자한 기업으로서 유기상 군수 군정의 ‘농생명식품산업 육성’ 관련 1호 식품기업 유치로서 그 의미를 평가받고 있다.
오랜 시간 산업단지의 정상화를 염원했던 군민들 뿐 아니라 이렇게 방치된 채 살을 비집고 파고드는 고통을 오랜 시간 견뎌야만 했던 가로수들은 하루라도 빨리 산단으로 사람이 모여들어 활기가 넘치는 곳으로 변모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

고창신문 기자  .
“서해안시대의 주역”
- Copyrights ⓒ(주)고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고창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고창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하늘말나리

동방 5현 일두 정여창 모신 남계서..

희망샘학교 복지시설 나눔 숲 조성..

심원면 하전리 상전마을 이종구 이..

공정한 판단으로 큰 고창을 만들기 ..

고창군의회 제8대 후반기 원구성 마..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광고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주)고창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4-81-20793 / 주소: 전북 고창군 고창읍 읍내리 성산로48 (지적공사 옆) / 대표이사: 조창환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조창환
mail: gc6600@hanmail.net / Tel: 063-563-6600 / Fax : 063-564-8668
Copyright ⓒ (주)고창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